홍콩에 도착하면 제일 먼저 달려가야 되는 곳은!!

당연히!! 쇼핑몰...이 아니라 스타의 거리 입니다. ㅎㅎ

 

2004년 침사추이 해안 산책로의 일부를 "스타의 거리"로 조성했습니다.

영문으로는 Avenue of Stars.

 

길이는 약 440m에 이르며, 침사추이역 J4 출구로 나오시면 됩니다.

 

 

 

 

스타의 거리는 보는 시간에 따라서 다양하게 변화합니다.

하지만 낮은 너무 햇살이 뜨겁기 때문에 아침과 밤을 추천해드려요. ^^

 

 

① 아침

 

중화권의 사람들은 아침에 체조를 즐겨하는데요.

바로 타이치 체조 입니다. 일명 태극권 체조라고도 하는데요.

 

아침 8시에는 외국인들을 위해 영어로 타이치 체조를 진행한다고 합니다.

처음부터 끝까지는 힘들겠지만. 조금이나마 경험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겁니다. ㅎㅎㅎ

 

 

② 저녁

 

저녁 8시 이전엔 무조건 스타의 거리로 와야 합니다.

 

바로 홍콩의 명물 "심포니 오브 라이트"가 진행되는데요.

스타의 거리에서 바다 건너 건물들이 펼치는 레이져 쇼를 볼 수 있습니다.

 

홍콩에서 꼭 해야 할 일들이 몇가지 있지만

그 중 최고는 "심포니 오브 라이트" 입니다.

 

일행 중 몇 명은 시간이 안 맞아서 심포니 오브 라이트를 보지 못했는데요...

같이 보지 못한게 미안할 정도였습니다 ㅎㅎㅎㅎ  꼭 보세요!!

 

 

 

 

스타의 거리를 거닐면 이렇게 스타들의 핸드프린팅도 볼 수 있어요.

 

한국에서 유명한 홍콩스타들의 이름은 다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주성치, 유덕화, 양조위, 임청하, 장백지, 성룡, 여명 등등.

 

하지만 이 중 핸드프린팅 없이 명판만 있는 스타가 있었는데.

바로 "장국영" 입니다.

 

2003년 홍콩의 대스타. 장국영 사망.

 

그의 죽음은 아직도 미스테리 인데요.

2004년 스타의 거리가 조성되었기 때문에 명판만 있다고 하네요.

 

다음에 방문할땐 꼭 찾아봐야겠습니다.... 

 

 

 

 

핸드프린팅을 보면 해야하는 건~!!

바로 포즈를 잡고 사진 찍는 거죠.

 

 

<핸드프린팅 사진을 찍을때>

카메라를 똑바로 놓고 찍는거보다 옆으로 비스듬하게 놓고 찍으면,

더욱 다이나믹한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 ㅎㅎㅎ

 

 

 

 

그리고 스타의 거리에서 가장 유명한 건. 이소룡 동상 이에요. ㅎㅎ

 

청동으로 만들어진 실물 크기의 이소룡 동상은 스팟존 입니다.

이 앞은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이 꽤 있기 때문에 창피하더라도 빨리 빨리 포즈 잡으세요 ㅎㅎ

 

 

 

 

혼자 멀뚱멀뚱 있기 보단.

단체로 포즈 취하고 후다닥 도망가는 센스가 필요합니다. ㅎㅎㅎㅎ

 

 

 

제가 갔을때는 오전 10시 ~ 11시쯤 됐던 것 같네요.

 

근데도 너무너무 더웠습니다. ㅠ_ㅠ

홍콩의 태양은 내리찍다못해 살을 파고 듭니다.

 

여자분들은 양산 반드시 준비하시구요.

챙이 큰 모자도 있으면 유용하실 겁니다. ㅎ

 

아니면 빨리 보고 쇼핑몰로 들어가는 축지법 신공을 !!!

 

 

Avenue of Star in HK

 

스타의 거리 재미있으셨나요? 잼있었다면 아래 손가락 그림을 꾸욱~ 눌러주세요 ^^

  1. 거베라 2012.11.17 15:01

    홍콩은 필히 가야겠는데요~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가 많은곳인거 같아요^^

    • 홍콩은 필히 가보셔야죠 ㅎㅎ 가깝기도 하구요.
      물가는 한국이랑 비슷하구요. 숙박비가 조금 비싼 편입니다.
      예산 잘 책정하셔서 식도락 여행 다녀오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