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는 강렬한 햇볕으로 인해 오존층이 뚫려있습니다.

 

피부암 발병 1위 국가라는 오명도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 포도가 가장 잘 자랄 수 있는 햇볕을 가지고 있습니다. ㅎㅎㅎ

 

때문에 호주에는 와인 산지가 엄청 많이 있어요.

그 중 최고는 단연 "바로사밸리"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거대하고 아름다운 풍경.

넓은 평원에 포도밭 밖에 보이질 않습니다 ㅎㅎㅎ

 

 

 

 

바로사밸리에는 유명한 와이너리가 많습니다.

 

그 중 저희가 간 곳은 Wolf Blass 입니다.

울프블레스는 한국에 있는 대형마트에서도 자주 볼 수가 있습니다.

 

투박하고 검은색 모양의 병인데.

맛은 그냥 무난한 것 같습니다.

 

 

 

 

울프블레스의 상징. 독수리 입니다.

이카루스? ㅎㅎ 마치 연세대에 와있는 느낌이네요.

 

 

 

수북히 쌓아있는 저 병들.

대형마트에서 보신 분들 꽤 많으실 것 같아요 ㅎㅎ

 

 

 

 

 

하지만. 기억에 남는건 두번째 와이너리 입니다.

네이버에 찾아봐도 검색이 안되는거보니 유명하지 않나봅니다... 

 

이 곳에서 점심을 먹고 개인적으로 와인 시음을 할 수도 있습니다.

 

말레이시아에서 온 중국인 가족과 대장금 이야기를 하며 맛있게 파스타를 먹었네요 ㅎㅎ

그리고 곧장 시음하는 장소로 가서 100불 짜리 와인을 세번이나 시음했습니다. ㅋ ㅑ~

 

와인은 역시 달달해야되요 ㅎㅎ

 

 

 

 

시티로 돌아가는 길에 "Handof"라는 독일인 마을에 갑니다.

 

자유시간을 주었는데 소소하게 거리를 구경할 수 있습니다.

식료품 가게에서 소세지를 하나 구입한 후 쓰윽~ 보고 버스로 돌아왔습니다.

 

 

 

 

곳곳에 맛집이 있다고 하는데.

주머니가 가벼운 여행객들은 구경만 했네요 ㅎㅎ

 

호주가 아니더라도 와이너리는 꼭 한번 방문해보세요.

"One More"를 외치는 한국인을 만날 수 있을겁니다. ㅎㅎ

 

바로사밸리 여행. 즐거우셨다면 아래 손가락 그림을 꾸욱~ 눌러주세요 ^^

 

  1. 이수빈 2012.11.17 15:38

    너무 아름다운 곳 이네요!
    정말 사진속이 매우 가고싶게 만드는 ^^ㅎ
    잘보고 갑니당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