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에서 가장 유명한 곳은 "부석사" 입니다.

그리고 부석사와 함께 갈만한 곳은 "소수서원""선비촌" 입니다.

 

[링크] 영주여행. 단풍이 아름다운 절. 부석사

[링크] 소수서원 공식 홈페이지

 

 

소수서원은 영주와 풍기에서 27번 버스를 타고 가실 수 있습니다.

27번은 영주/풍기에서 소수서원과 부석사를 운행하는 버스 입니다.

 

 

 

 

소수서원의 입장료는 3,000원(성인기준) 입니다.

입장료에는 소수서원, 선비촌, 소수서원박물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소수서원은 우리 나라의 최초의 서원 입니다.

사적 55호로 지정되어 있는 문화재로써, 국보 111호 회헌영정 등 국보급 보물들도 있다고 하네요. ㅎ

 

하지만 일반인에겐..그냥 산책하기 좋은 공간이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ㅎㅎ

 

근교에 사시는 분이 아니라면

소수서원과 선비촌만 따로 보러 오긴 좀 그러실테니.

부석사를 가는 길에 들리기 좋은 곳 같습니다. ㅎㅎ

 

 

 

 

소수서원이 배출한 인재 중 가장 유명한 분은 안축이라는 분 입니다.

설명에는 관동별곡을 지었다고 하는데...송강 정철의 "관동별곡"과 다른 글인듯 하네요.

 

 

 

 

 

소수서원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곳은 이 연못입니다.

 

아무도 없는 연못 옆 의자에 노부부가 앉아 있던 모습이 너무 인상적이었습니다.

 

혼자서 연못 한바퀴를 천천히 돌았습니다.

다 돌고 보니 노부부는 어느새 사라지고 안 계시더라구요.

 

제가 괜히 방해한게 아닌지.

날씨처럼 기분도 을씨년스러워졌습니다. ㅎㅎ

 

 

 

 

소수서원 박물관에서 추위를 녹이고, 선비촌으로 갔습니다.

소수서원 박물관은 특별한 내용도 없고, 사진도 별로 없어서 올리지 않았습니다. ㅎㅎ

 

선비촌은 선비들이 살았던 마을을 보존한 곳 입니다.

 

오랜 시절 보존했다기 보단.

그 후예들이 아직도 살고 있고. 일부를 개보수한 뒤 일반인에게 공개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기왓집이고 오래 전 마을처럼 보이지만.

왠지 민속촌에 온 듯한 기분 입니다. ㅎㅎㅎ

 

인위적인 느낌을 지울수가 없었습니다.

그래도 마을 곳곳에 지도와 표지판을 통해 누가 살았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관리잘해놨네요. ㅎㅎ

 

 

 

 

제일 반가웠던 건.

드라마에서 왕족과 귀족들이 가지고 놀던 저 투호!!!

 

아무도 없을때 몇개 던져보았는데.

이거 생각보다 안 들어갑니다.

 

몇몇 사람들이 던져보았는데 거의 다 실패했네요. 어렵네요 이거-_-;;

 

 

 

 

마을 주변으로 흐르는 냇가가 왠지 이 마을을 보호하고 있는 것 같네요. ㅎㅎ

배산임수 지역이기 때문에 선비들이 많이 살고. 훌륭한 사람들을 많이 배출한 걸까요.

 

  

 

 

여행을 가게되면 인력거꾼을 많이 보는데요.

선비촌에는 달구지를 체험해 볼 수 있습니다 ! ㅎㅎㅎ

 

아이들은 태운 아버지가 보이네요. ㅎㅎ

속도는 그렇게 빠르지 않으나. 아이들이 경험해보긴 좋은 것 같습니다.

 

어른이 한명뿐인데...다 저 아저씨 애들은 아니겠죠 -_-;; 4명인데.

 

 

 

비가 온 뒤라서 해가 금방 지고 있었습니다.

약 2시간 가량의 관람을 마친뒤 버스 정류장으로 나왔습니다.

 

버스 정류장은 선비촌과 소수서원 입구 2군데 있습니다.

 

 

 

버스를 타고 영주로 가려면 풍기를 거쳐서 가야 합니다.

약 1시간 가량 소요가 됩니다.

 

버스를 기다리는데

어떤 택시 기사님이 영주까지 빈차로 간다며, 5,000원만 내라고 하셨습니다.

 

버스비랑 얼마 차이 안나서 그냥 타고 30분만에 영주시내로 귀가 !! ㅎㅎ

 

 

돌아가는 길에 1박 2일 여파로 변한 영주 풍경을 알려주셨습니다.

 

영주 시민들은 처음으로 교통체증이란 걸 경험했으며,

근처에는 워터파크도 들어올 예정이라고 하네요.

 

이런 저런 얘기를 들으며, 친해진 택시기사님.

다음 날 무섬마을 안내까지 해주신다고 하셨습니다. ㅎㅎㅎ 이런게 여행의 묘미.

 

다음 포스팅은. 무섬마을 입니다 ^^

 

 

소수서원 이야기 재미있으셨나요? 잼있었다면 아래 손가락 그림을 꾸욱~ 눌러주세요 ^^

  1. 지원 2012.11.17 15:01 신고

    조용하고 아름다운곳이네요~ 영주하면 부석사만 들어봤는데 소수서원이라.. 노부부가 앉아있는 컷도 좋아요. 좋은 포스팅 잘 봤어요.

    • 포스팅에도 말씀드렸듯이 부석사 가실때 같이 가시는게 좋습니다^^

      포스팅을 다 작성하고 보니. 엽기적인 그녀가 생각났습니다. 노부부가 앉아있다가 갑자기 사라지셨거든요. 미래에서 오신건 아닐지. 하하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