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로 부산역에 도착한 시간은 오전 10시였습니다.

부산시청에 있는 숙소로 가기 전에 캐리어를 끌고 서면역 포항돼지국밥으로 바로 달려갔습니다. 부산에 도착하자마자 돼지국밥을 먹기 위해서 매일 챙겨먹는 아침도 먹지 않고 꾹꾹 참았네요. 수도권에도 돼지국밥 프렌차이즈가 많이 생겼지만 부산에서 먹는 돼지국밥이랑은 너무 다른 것 같아요.

 

애매한 시간임에도 식당 안에는 손님들이 꽤 앉아 계셨습니다. 50년 동안 3대가 운영하고 있어서 어르신들이 과거 추억을 회상하며 가볍게 국밥 한 그릇 하러 많이 방문하신다고 합니다. 50년 전통이니까 부산여행객들이라면 반드시 들려야 하는 필수 코스 입니다. 근처에 있는 돼지국밥집은 여행사와 제휴를 맺어서 관광객들이 식당 입구에 캐리어를 쌓아놓고 식사를 하고 계신데, 포항돼지국밥은 워낙 인기가 있어서 그런 제휴도 필요 없어 보였어요.

 

 

 

식당 입구 옆에는 가마솥으로 육수를 끓이고 계셨습니다.

서면시장 골목에 있기 때문에 시골 읍내를 방문하는 기분이었어요. 들어가자마자 시원한 안쪽에 앉으라고 알려주시고 훈훈하게 식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대형 에어컨에 시원함이 느껴졌습니다. 손님들이 없는 부분만 사진을 찍었는데, 반대편에는 식사하시는 분들이 가득했어요.

 

 

 

벽에는 맛집을 인증하는 연예인 사인이 빼곡 합니다.

최근에는 다이나믹 듀오도 왔다갔네요 ㅎㅎ

 

 

 

가격은 7천원 입니다.

수육이나 순대도 많이 시켜드시는데, 혼자오거나 양이 적은 사람들을 위해 맛보기수욕과 맛보기순대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국밥류를 시키면 추가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직원분들에게 여쭤보지는 않았습니다. ㅎㅎ

 

 

 

정감있는 기본 밑반찬

 

포항돼지국밥은 김치가 예술 입니다!!

김치가 너무 맛있었어요. 직접 담근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고, 손맛이 강하게 느껴지는 맛이었습니다.

 

 

 

돈수백이나 부산할매돼지국밥 같은 체인점을 가면, 하얀 소면을 주거든요.

포항돼지국밥은 옥수수면을 준다고 하네요. 부산은 전반적으로 옥면으로 준다고 하는데, 매번 하얀소면을 먹다가 옥면을 먹으니 신기했어요.

육수에 넣으면 잘 부서지는 소면보다는 옥면이 훨씬 맛있고 쫀득 합니다.

 

 

 

포항돼지국밥 7천원

 

메뉴가 여러 개이지만, 서빙하시는 분들에게 "국밥 하나 주세요" 하면 돼지국밥을 가져다주세요.

그 정도로 돼지국밥이 인기가 가장 많습니다. 같은 팀에 부산이 고향인 분이 있는데, "부산에서 먹는 돼지국밥은 서울에서 먹는 것보다 맑다"라고 표현하시더라구요. 그 말이 정확합니다. 맑은 국물에 맛있는 다대기를 넣은 것 같아요. 앞으로 서울에서는 돼지국밥을 먹지 않으려고요...부산이 너무 맛있습니다. ㅠㅠㅠㅠㅠ

 

 

 

소면과 옥면 투입.

새우젓을 살짝 넣어서 간을 맞추면 기가 막힌 돼지국밥이 준비 됩니다.

첫 날 포항돼지국밥에서 아침을 먹고, 다음 날 다시 이 곳에서 아침을 먹었습니다. 여행 중에 같은 식당에서 2번 식사하는 것을 별로 안 좋아하는데, 후회없이 2번 먹었어요! ㅎㅎ 세번도 가능할 맛 입니다.

 

 

 

사진찍고 폭풍 흡입해버렸어요.

포항돼지국밥은 부산 여행 중 반드시 들려야할 곳이라서 혼자 오시는 분들도 많이 있습니다.

캐리어 끌고 혼자 와서 먹어도 아무런 눈치도 안 보이고, 사람 구경도 하기 좋은 장소.

 

서면역 1번 출구에서 1분거리에 있는 포항돼지국밥 꼭 방문해보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255-13 | 포항돼지국밥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