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를 떠나는 날, 아쉬움 마음을 갖고 커피를 한잔 마시려고 합니다.

하노이를 처음 도착한 날 마셨던 에그커피를 호안끼엠 호수에서 마시고 싶어서 급검색한 카페, 포 코 Pho Co 입니다.

 

Pho co는 생각보다 찾기 어려워요. 건물 뒤편에 이렇게 카페 가는 길이 있는데, 잘 보고 들어가셔야 되요.

잘 못 찾으시겠으면 구글맵에서 나오는 건물을 삐잉~ 돌아보세요.

구글맵에서 Pho co를 치면 Old Town Cafe가 나오는데 그 곳이 바로 포 코 입니다.

 

 

 

들어가는 내내 이 곳이 맞나 싶었어요.

다른 상점과 같이 쓰는 곳인가 싶었는데, 이 곳이 맞고요. 간판 아래쪽에 있는 곳이 나중에 커피값 계산하는 곳이에요. ㅎㅎㅎ

놀라지 마시고 안으로 쭉 들어가시면 됩니다.

 

 

 

저는 제일 꼭대기 층으로 갔어요.

너무 이른 시간이기 때문에 손님이 한명도 없었습니다. 엄청 덥고 습했지만 손님이 없어서 마음 편히 주변을 둘러 보았어요.

바로 앞에는 호안끼엠 호수가 보입니다. 첫 날 호안끼엠 주변을 돌아다녔는데...떠나는 날에 보니 쓸쓸해보입니다.

 

 

 

아직은 낮은 건물이지만, 급격하게 발전되고 있는 베트남이니까...

몇년 뒤에는 지하철도 생길 수 있고 높은 건물들도 많이 건설되겠죠.

 

 

 

드디어 나온 에그 커피!!

에그커피는 에스프레소 위에 계란으로 만든 휘핑크림을 얹어서 나오는 커피 입니다.

계란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휘저을수록 걸죽해지는데, 설탕과 함께 달게 느껴져요. 달고나 같은 맛이라고 할까요. ㅎㅎ

 

가격은 35,000 VND (한화 1,750원)

 

 

 

혼자 여유롭게 커피를 마시는데 올라온 서양인들.

햇볕이 너무 강해서 앉지 않았던 곳에 자리를 잡습니다. 서로 대화도 없이 본인의 일을 하고 여유를 즐기는 모습이 좋아보이네요.

 

저는 비행기 시간이 다가와서 커피를 마시고 슬슬 내려갔습니다.

 

 

 

옥상이 정말 View가 끝내주지만, 올라가는 길도 끝내줍니다.

위에서 내려다본 아래의 풍경 입니다. 계단을 엄청 올라가야되고, 마지막은 저렇게 위험한 계단을 올라가야되요.

난간에 녹이 있어서 만지면 손에 냄새가 날 듯 하니...자신없는 분들은 한층 아래에서 드시는 것도 좋습니다.

 

하노이의 명물. 에그커피 한잔 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