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줍은 사랑고백 in Paris. 사랑의 다리

 

 

파리 세느강에는 다리가 참 많습니다.

세느강은 한강보다 폭이 상당히 좁기 때문에 사람들이 많이 건너다닙니다.

 

제일 유명한 다리는 퐁네프 다리 Pont Neuf 입니다.

영화 "퐁네프의 연인들"때문에 많은 연인들이 찾고 있습니다.

 

그 다음 유명한 다리는 예술의 다리 입니다

 

Pont des Arts

 

 

하지만 오늘은 노트르담 대성당 바로 옆에 있는 다리를 소개해드릴께요

 

Pont de l'Archeveche

 

 

 

 

- 사랑의 다리 -

 

 

구글에서 찾아보니까 Lovelock Bridge라고 되어 있네요. ㅎㅎ

특별한 명칭이 없으니 "사랑의 다리"라고 이름을 지어볼까 합니다 ㅎㅎㅎ

 

 

 

 

- 사랑의 다리 -

 

 

예술의 다리와 다른 점은 이 곳은 차량통행이 가능하다는 점 입니다.

시테섬까지만 이어져있기 때문에 다리의 길이가 길지 않습니다.

 

 

 

 

- Pont de l'Archeveche -

 

 

사실 이 곳을 찾았을때 자물쇠를 보고 예술의 다리라고 착각을 해버렸습니다.

한국에 와서 보니 다른 곳이었고, 퐁네프 바로 옆에 다리가 예술의 다리였네요....

 

아쉽긴하지만 이 장소도 너무 아름답고 좋았습니다.

 

 

 

 

- 자물쇠의 위엄 -

 

 

이제는 자물쇠를 걸다가 걸리면 벌금형이라고 하는데.

빼곡한 자물쇠를 보면 벌금보다 더 중요한건 사랑인 것 같네요 ㅋㅋㅋ

 

 

 

 

- 왕자물쇠 -

 

 

대체 저런 자물쇠는 어디서 구하는 걸까요 ㅎㅎㅎ

꼬리의 꼬리를 물고 늘어지는 자물쇠를 보면서 예술작품 같다고 느끼는 건...저만 그런걸까요? ㅎ

 

근데 요샌 이 자물쇠때문에 골치가 아프다고 합니다.

자물쇠의 무게로 인해서 다리의 안전성 문제가 대두되고 있습니다.

 

엄청난 무게로 인해서 다리가 무너질 수도 있고, 자물쇠가 지나가는 유람선에 떨어질 수도 있다는 주장입니다.

정부는 여러가지 논의 끝에 전면 철거보다는 한판한판 교체하는 걸로 마무리 지었다고 하네요 ㅎㅎ

 

 

 

 

- 사랑의 다리. 인증샷 -

 

 

비록 자물쇠는 걸지 않았지만 인증샷은 찍었습니다 ㅎㅎㅎ

 

파리는 아무 것도 하지 않고 돌아만다녀도 좋은 곳 같습니다.

이 날이 파리 마지막 날이여서 더더욱 그랬던 것 같아요 ^^

 

 

 

 

- 노트르담 대성당 -

 

 

사랑의 다리는 노트르담 대성당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성당 주변을 한바퀴 돌면서 이 곳까지 걸어보세요. 연인과 함께.

 

 

노트르담 대성당 주변에는 아기자기하게 볼 것이 많습니다.

셰익스피어 앤 컴퍼니 + 사랑의 다리 + 노트르담대성당 + 포앵제로 이렇게 보시면 알차게 보실 수 있어요 !!

 

 

 

 

 

추천과 댓글은 저에게 힘이 됩니다. 아래 손가락 그림을 꾸욱~ 눌러주세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