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맛있는 막국수를 고르라면, 남촌막국수

 

 

서울로 돌아오는 날.

마지막을 장식한 메뉴는 막국수 입니다.

 

춘천 명동을 가서 닭갈비를 먹었지만 특별한 맛을 못 느껴서 실망했었는데요.

 

전날 먹은 시골장터막국수를 떠오르며 막국수를 먹으러 갔어요.

 

 

 

 

- 남촌막국수 입구 -

 

 

남촌막국수는 춘천역에서 도보로 10~15분 정도 걸리는 위치에 있습니다.

 

걸어오기에는 살짝 먼 감이 없지 않지만 슬슬 걸어올만해요.

 

12시 전후로 갔었는데 딱 한자리가 있어서 겨우 앉았어요

앞에는 남촌막국수를 온 차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어요.

 

다행이 막국수 집은 테이블 회전이 좋으니 기다릴만합니다.

 

 

 

 

- 기본 찬 세팅. 동치미와 백김치 -

 

 

기본 찬은 동미치와 백김치 밖에 없어요.

 

백김치가 친할머니가 해준 맛이랑 너무 똑같았어요

달달하면서 시원한 맛이란~

 

 

 

 

- 남촌막국수 기본 -

 

 

드디어 나온 남촌막국수 입니다.

곱배기도 많이 드시는데요. 전 보통도 많았어요 ㅎㅎㅎ

 

육수를 많이 부어서 시원하게 먹었습니다.

 

깔끔함은 전날 먹은 김유정역 시골장터막국수였지만, 전체적인 맛은 남촌막국수가 Win

 

3월에 춘천에 또 갈 계획인데. 그때 또 다시 먹고 오렵니다. ㅎㅎㅎㅎ

 

 

P.S. 핸드폰으로 찍은 사진인데.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과 댓글은 저에게 힘이 됩니다. 아래 손가락 그림을 꾸욱~ 눌러주세요 ^^

 

+ Recent posts